추천코스

타닥타닥 튀김 옷에 추억을 담아 : 회기역 파전골목

서울 즐기기 추천코스

회기역 파전골목
 
'내 인생 첫 술자리', '가장 기억에 남는 술자리'를 모두 아우를 수 있는 때가 바로 대학 시절이다. 삶에 대한 울분과 한숨, 하지만 그 속에 찬란한 청춘을 품은 시기의 산증인이 바로 회기역 파전골목이다.
 

파전골목은 1970년대 한 판잣집에서 파전을 팔던 게 시작이었다. 이후 파전집이 계속 늘어 현재 수준으로 많아졌다. 40년이 된 원조 파전집을 포함, 여남은 파전 가게가 몰려 있다.
파전골목이 있는 휘경동 인근엔 대학교가 많다. 서울시립대와 경희대, 한국외대, 삼육대 모두 걸어서 10분 이내의 거리. 고려대학교(2㎞), 한국예술종합학교(1.5㎞)도 가깝다는 걸 감안할 때 무려 6군데의 대학에 둘러싸인 셈이다. 그러다 보니 가장 많은 손님은 역시 20대 젊은 층이다.
이 곳에 대학가의 냄새가 풀풀 풍기기 시작한 건 1980년의 일이다. 1호선인 회기역이 개통을 한 것. 자연스레 인근 학교로 통학을 하는 대학생이 몰리게 됐고 그들의 쉼터이자 아지트가 됐다. 가게들 또한 학생들의 주머니 사정을 알기에 가장 비싼 안주도 채 만원을 넘지 않는다. 파전 뿐 아니라 제육볶음, 닭볶음탕, 두부김치 등도 인기 있다.


파전골목 안내판

 

파전집들은 학생들과 함께 세월을 보냈다. 학생운동이 한창이던 7~80년대, 세상에 대한 울분과 인생에 대한 회한을 토로하며 막걸리를 마시던 곳이 바로 이 파전집들이다. 70% 이상이 20대 학생들이지만 나머지는 이곳에서 젊음을 보낸 386세대들이다. 방황하던 시절, 술잔을 기울이며 먹던 두툼하고 기름진 파전의 맛을 좀처럼 잊지 못하는 것이다.
파전골목의 파전은 독특하다. 일명' 돈까스 파전'이라고 불리는데, 두툼한 튀김옷이 주는 꽉 찬 식감이 특징이다. 마치 빈대떡을 연상케 하는 이 파전은 식사 없이 먹어도 속이 찰 정도다.


①파전집의 메뉴는 모두 1만 원을 넘지 않는다.
②벽에 빼곡히 적힌 낙서에서 학생들의 대학생활을 엿볼 수 있다.

 
파전의 유래

파전은 임진왜란 동래성 전투에서 유래됐다. 송상현 부사와 백성들은 수만 일본군에 대항하며 농성했지만 무기가 바닥났고, 급기야 파를 썰어 왜군의 눈에 뿌리며 까지 저항했다. 송 부사와 백성 대부분이 전투에서 숨졌으나, 이후 동래 사람들은 이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파를 전으로 부쳐 임금에 진상했다.

 

파전에 막걸리, 깍두기 한 접시면 푸짐한 고기 요리도 부럽지 않다.

 
골목투어 tip

지하철 :1호선 회기역 1번 출구 버스 : 120, 147, 201, 261
동대문구청 www.ddm.go.kr
문의:02-2127-4708


 
함께 들러볼만한 곳

홍릉수목원
명성황후의 능인 홍릉 자리에 세워진 국내 최초의 수목원. 보유 수종만 1,200여 종에 이르고 개체 수는 20만이 넘는다. 산림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는 산림과학관도 있다.

광장시장 www.광장시장.kr
1905년 한성부에 등록된 공식 전통시장 제 1호. 양복지, 커튼 등 직물 도소매장으로 유명했으나 최근에는 마약김밥, 빈대떡 등 특색 있는 먹을거리로 더 유명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