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보해설관광

양천로에서 만나는 겸재정선 이야기

예약하기 서울도보해설관광

코스 소개
겸재 정선이 진경산수화의 중흥기를 일으킨 그곳에서 만나는 300년 전 조선이야기
소악루우리나라 특유의 산수화인 진경산수화를 창안한 겸재 정선(1676~1759)이 65~70세 때 양천현령으로 근무한 양천현(지금의 강서구 가양동 일대) 현장의 다양한 이야기가 서린 코스입니다. 서울에 유일하게 남은 향교도 가보고 겸재정선미술관에서 겸재 정선의 진품을 비롯한 걸출한 명작을 감상하고 작품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도 듣게 됩니다. 미술관 옆 나지막한 궁산 숲길에서는 겸재 정선이 올라 그림을 그렸다는 소악루 정자에서 300년 전 겸재가 그린 한양과 한강 그림을 현재와 오버랩하여 느껴봅니다.
도보코스 안내
도보코스
양천향교역 – 하마비 – 양천현아지 – 양천향교 – 겸재정선미술관 – 궁산땅굴전시관 – 궁산 산책로 – 양천고성지 – 성황사 – 소악루 - 겸재정선미술관

소요시간 : 2시간 ~ 2시간 30분

만남 장소 :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역 1번 출입구 밖
※ 겸재정선미술관의 입장료는(성인 1,000원, 청소년 500원, 65세 이상 무료)개별 부담입니다.
코스 내 주요 관광 명소
양천향교
양천향교서울에 유일하게 남은 향교로 서울시 기념물 제8호로 지정되어있습니다. 가장 안쪽의 높은 곳에는 공자를 비롯한 유교의 성인과 성현들 위패를 모신 대성전이 자리하며, 그 앞으로 학습을 하던 명륜당이 가장 큰 건물로 지어졌습니다. 향교 정문 옆으로는 선조 19년인 1586년부터 고종 17년 1880년까지 양천현령 등으로 재직했던 고을수령의 선정비와 불망비 9기가 가지런히 자리하고 있습니다.
겸재정선미술관
겸재정선미술관84세까지 장수한 겸재 정선이 자신이 창안한 진경산수화의 중흥기를 이룬 65~70세를 이곳 양천현의 현령으로 보낸 것이 인연이 되어 2009년 개관하였습니다. 겸재정선미술관은 3층 건물로 1층은 기획전시실로 운영되며, 2층에서 겸재 정선의 일대기와 영인본 그리고, 미술관이 소장한 진품 14점(미술관 소장 9점, 수탁작품 5점) 중 다섯 점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3층에는 양천현아를 중심으로 한 300년 전 주변 모습을 모형으로 만들어놓아서 당시를 실감나게 상상할 수 있습니다.(관람료 성인 1천원, 청소년 500원, 65세 이상 무료)
궁산산책로
궁산산책로해발 76미터의 궁산은 과거 양천현 시절에는 한강과 양천현 관아의 경계를 이루던 곳입니다. 지금은 주민들의 숲길 산책로로 큰 인기를 끌고 있지만 임진왜란 당시 행주대첩이 벌어질 때 궁산 정상에서도 화포를 쏘면서 왜군을 협공하여 물리친 전적이 서려있습니다. 주요 물자수송로였던 한강 바로 옆에 솟은 지형적 특징 덕분에 통일신라시대 때 산성이 지어졌고, 조선시대까지 운영되었습니다. 서쪽으로는 성황사와 소악루를 품고있습니다.
소악루
소악루소악루는 경재 정선이 양천현령으로 부임하기 2~3년 전에 지어진 정자입니다. 조선시대 기록에는 소악루에 오르면 안산, 인왕산, 남산, 관악산이 한 눈에 보이고, 선유봉과 한강줄기가 끝없이 이어지는 풍경이 펼쳐진다고 되어있습니다. 현재 소악루 정자 안쪽 해설판에는 겸재 정선이 양천현령으로 근무할 때 친구 이병연이 시를 보내오면 정선이 그에 맞는 그림을 그려서 보내면서 만들어진 ‘경교명승첩(간송미술관 소장)’에 실린 그림 중 2점(안현석봉, 소악후월)이 설명되어 있어 당시의 모습과 지금을 비교해볼 수 있습니다.
도보 관광코스 경로 지도

양천로에서 만나는 겸재정선 이야기 : 양천향교역 – 하마비 – 양천현아지 – 양천향교 – 겸재정선미술관 – 궁산땅굴전시관 – 궁산 산책로 – 양천고성지 – 성황사 – 소악루 - 겸재정선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