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코스

각 나라 언어로 전하는 서울의 폭염소식

서울 즐기기 추천코스

왼쪽 위 : 매미 , 오른쪽 위 : 햇빛 , 왼쪽 아래 : 도시폭염 , 오른쪽 아래 : 썬글라스 낀 사람

 

너무나도 뚜렷한 한국의 사계절 덕에 올 8월도 긴 장마 끝에 어김없이 찾아온 무더위! 작년 여름 40도까지 치솟은 열기 덕에 동남아의 여름을 방불케 했던 한국의 폭염은 과연 언제 즈음 마무리될까? 2019년 8월 셋째 주, 주간 일기예보를 알아보자!

우리나라 날씨예보를 담당하고 있는 기상청 웹사이트에 접속해 보자. 기상청 웹사이트에서는 손쉬운 인터페이스를 기반한 날짜, 시간, 지역 등 보고싶은 기준에 맞춰 날씨를 확인할 수 있다. 기상청 대표메뉴 ‘날씨누리’에서는 최첨단 날씨 측정 기계와 장비들로 종합된 현재 날씨, 특보 및 예보, 날씨 영상 등 날씨에 관한 종합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특보 및 예보에서는 육상, 바다, 공항, 북한, 테마 등 각종 기상특보 및 예보들을 확인할 수 있다.

 

 

 

 

폭염_순서1

8월 셋째 주 일주일 주간 일기예보

<폭염관련…>

 

 

폭염 날씨의 온도계 사진

 

8/11 ~ 8/18 날씨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되는 8월, 기상청 데이터를 통해 8월 셋째 주 날씨를 확인해보자! 이번주 내내 30도가 넘는 무더운 날씨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번 주 최고기온은 33도를 넘나들 것으로 보인다. 반면 해가 지고 난 뒤에는 최저 24도까지 떨어질 예정이니 이번주에는 되도록 실내활동 하는 것을 추천한다.

 

 

 

 

폭염_순서2

폭염이란?

<사나운 불꽃>

 

 

사나운 불꽃

 

8월 뙤약볕이 내리쬐는 여름날은 서울 특유의 무더위가 지속되는 기간이다. 폭염의 원인은 무엇일까? 서울의 폭염을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기압 변화로 인해 더운 공기가 발달하고, 그것이 정체되면서 발생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자연 현상이라고 하기에는 지난 여름만 해도 40도를 웃도는 무더위 때문에 폭염의 강도와 빈도가 점차 심해지고 있다는 것도 사실이다. 그 원인을 단정 지을 순 없지만, 큰 배경에는 ‘지구 온난화’가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서울에서도 여러 가지 캠페인을 시행한 바 있으며, 시민들의 작은 동참으로 온난화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도 무더위를 예방하는 큰 그림이라고 볼 수 있겠다.

 

 

 

 

폭염_순서3

폭염 주의보, 경보, 특보?

<폭염의 기준>

 

 

폭염주의보

 

여름철에 자주 오는 재난문자에도 기재되어 있는 폭염주의보, 폭염 경보, 폭염특보들의 기준은 무엇일까? 폭염특보는 폭염으로 인해 재해가 발생될 우려가 있을 시, 이를 경고하기 위해 발표되는 특보이다. 또한 폭염주의보나 경보 모두 폭염특보에 포함되는 포괄적인 특보이다.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폭염 경보는 일 최고기온이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되는 경보이다.
참고해 두었다가 폭염 관련 재난문자나 속보를 접했을 때 자신의 건강을 지킬 수 있도록 고려한 서울 여행 스케쥴을 세울 수 있도록 하자.

 

 

 

 

 

폭염_순서4

폭염에 대처하는 서울러들의 자세!

<온열 지환을 예방하라>

 

 

폭염에 대처하는 서울사람들의 모습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야외활동을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최선책이다. 특히 주의해야 할 점은 바로 ‘온열 질환’이다. 온열 질환은 무더운 날씨에 무리한 외부 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으로, 심각한 경우 신속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망까지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꼭 유념하자!
그렇다면 온열 질환의 증상은 무엇일까? 더운 여름철 외부활동 중 현기증, 메스꺼움, 두통 등의 증상이 보인다면 바로 온열 질환을 의심할 수 있겠다. 증상이 보이는 즉시 탈의를 하고 부채나 시원한 바람을 쐬거나 분무기로 피부에 물을 뿌려주고, 큰 혈관이 지나가는 부위에 아이스팩을 대고 열을 내려주는 것이 급선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수분 섭취가 가장 중요한데,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규칙적인 물이나 스포츠 음료 등 충분한 수분 섭취는 필수이다.